[사담] 찰칵 소리에 담아내는 나의 순간들

서랍 속 어딘가 처박아둔 카메라가 떠올랐다

사실 어디에 있는지 조차 잊어버려서 한참을 찾아야 했다

필카-DSLR-미러리스-폰카의 시대로 접어들면서

욕심에 하나하나 다 경험은 했지만

셔터의 찰칵 거리는 짜릿함을 잊은지 오래되었다

사담을 첫 시작할 때 내 모습은 이랬다


미러리스 초창기에 구매했던 나의 카메라는 혁신적이었지만

10년도 지나지 않은 지금은

별 기능도 없는 구식의 카메라로 전락하고야 말았다


SNS, 1인미디어와 같이 실시간으로

빠르게 업로드 해야만하는 기다림이 없는 이 시대에는

쉽게 찍고 쉽게 버릴 수 있으며

보다 더 컴펙트하고 예쁘게 담기는 필터가 있는

휴대폰이라는 것이 있기에 그 편리함에

나도 카메라에 등을 돌렸던게 분명하다


방치되어 있어 가죽이 다 헤져버린 가방속에서

묵묵히 나를 기다리고 있던 카메라에게 미안해져서

몇번 떨어트려 쩍쩍 금이 가고 유격이 생겨도

고장 한번 안나던 카메라가 기특해서

조금 불편하더라도, 조금 어렵더라도, 조금 느려도

이 카메라에 숨을 불어 넣고자 사담을 시작했다


(너무 장황한가? 아무튼 난 그랬다.)


파트너님이 카메라와 사진에 대한

기본 지식을 알려주시고 출사를 나가면서

어느새 나는 자동모드에서 수동모드를 사용하게 되었고

번들렌즈에서 단렌즈 하나를 장착하고 있었다


글과 그림과는 또 다른 언어인 사진으로

내 시선, 감정, 생각을 말할 수 있었고

그 때의 날씨, 향기, 소리를 느낄 수 있었다


신기하게도 사람마다 성격, 말투, 억양이 다르듯

사진마다 각자의 이야기가 담겨있고 감정이 녹아져있었다


사진이라는 연결고리로 모여 서로 소통하며

나도 모임원들도 사담에 스며들었고

하루도 단톡방이 조용할 날이 없는 사이가 되었다


이제 마지막 모임인 전시회만 남았다

작고 소박한 사진 전시회지만

다들 열심히 준비했으리라, 

또 어떤 이야기를 담은 사진을 준비했을지,

설레고 기대가 된다

애정하는 우리 모임원+파트너님

사담 여름 전시 구경오세요 :) 깨알홍보🥰

삭제 금지! 삭제 전 모조크루에게 물어보기